20140310

그게 사실인가봐... ㅠㅠ

From this following news [click here]
(retyped in case of article deletion from the website)


잠실 아이돌, 누가 뭐래도 두산의 정수빈은 ‘곰군단’의 아이콘이다. 하지만 지난 시즌까지 정수빈은 사실상 백업 선수였다. 그런 정수빈이 외야수에 빠른 발이 겹치는, 역시 ‘두산’하면 떠오르는 선수였던 이종욱과 역시 베테랑 외야수인 임재철까지 다른 팀으로 가면서 새로운 기회를 잡았다. 그는 “프로에 온 이후 이런 기회가 한번은 올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많은 준비를 했고, 공백을 메운다는 생각보다 이종욱 선배보다 더 잘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그간 정수빈은 팀 내에서 그 누구보다 많은 인기를 얻어왔다. 귀여운 외모에 투수 출신으로 강견을 바탕으로 한 뛰어난 수비를 겸비한데다 타고난 주루 센스를 이용한 도루 능력까지, 팬들의 심장을 뛰게할 만한 요소를 갖춘 선수였다. 특히 지난 포스트시즌에는 큰 경기에 유난히 강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한국시리즈 1회 선두타자 홈런이라는 새로운 기록을 작성하기도 했다.하지만 타격 능력은 아직 부족한 부분이 있다. 정수빈이 극복해야할 선배가 된 이종욱은 빠른 발, 좋은 수비에 더해 무슨 수를 써서라도 출루를 하는 타격 능력을 갖춘 선수였다. 정수빈 역시 그에 대해 잘 알고 있고 자신감도 있다. “상위타선에 기용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선구안에 집중해 출루율을 높이고, 변화구 능력에 대처하기 위해 코칭스태프와 함께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에도 정수빈은 이 부분에 대해 연구를 해왔다. 125경기에 출전해 이전 시즌(101경기)보다 많은 경기에 출전했지만 삼진은 46개에서 29개로 줄어들었다. 무엇보다 두산 내에서 그는 “어쨌든 병살은 안 치는 선수”로 인식되어 있다. 빠른 발을 이용해 내야안타라도 만들어내는 선수이기 때문이다. 내년 시즌에는 출루율을 높이면서 안타를 생산하는 능력까지 더욱 높이려고 애쓰고 있다. 그러면서도 다가오는 시즌, 가장 강력한 리드오프 후보로 꼽히는 것에 대해 “우선 팀내 경쟁을 이겨내는 것이 우선”이라며 신중한 입장이다.두산의 ‘인기남’은 이번 시즌 “이종욱 선배와 비교되기보다는 ‘정수빈’이라는 이름 석자를 더 오래 기억하실 수 있도록 이종욱 선배의 활약을 뛰어넘고 싶다”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올해는 말띠, ‘청마’의 해다. 말띠 정수빈이 이번 시즌을 본격적으로 자신의 해로 만들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김정란기자 peace@sportsseoul.com

It's an old article from Sport Seoul saying that Soobin was actually a backup player. I guess reality bites hard enough. I was asking a fan friend who is a fan of Oh Jaewon (other player, an infielder) what does she think about Soobin. I was quite surprised with her answer for she said Soobin is a great backup player. I don't think a fan of certain player can accept that her favorite player is a backup player. It was hurting and I keep on thinking why did my friend said that kind of hurtful thing to me. She knows I am an avid fan of Soobin and if I did the same thing to her, she would feel the same about me. I thought about it for a long time but deep down inside I admitted that it could be true since a left-outfielder position is actually belongs to three players (Im Jaechul, Min Byungheon) although in fact Soobin is quite flexible with his position as outfielder. He can go as right fielder replacing Kim Hyunsoo when he is moved as infielder and he can also do middle outfielder (midfielder) replacing Lee Jongwook. Now those two people are no longer in Doosan Bears, Lee Jongwook goes to NC Dinos and Im Jaechul moves to LG Twins, maybe a great chance finally comes to Soobin? I am not really sure but I have the faith. In some interviews he said that he has the confidence on his speed but he always has lack of confidence in his batting. That is true because it has never been a stable state of condition. One day he can do HR, another day like yesterday he can get struck out... while the bases were fully loaded.



I am a bit worried whether he can handle the situation of him no longer being a backup player. In one lineup sheet uploaded by Doosan Bears staff, he is placed as midfielder which is not his usual position.

How things will work out, now that he is no longer with his beloved Sunbaes. Who will support him, give him direction and pat his shoulder when he does mistakes. The chemistry between the trio Kim Hyunsoo (50), Lee Jongwook (39) and Soobin has been built more than 2 years and now everything change. I am really worried. Soobin seems also got the pressure from the circumstances. 

I wish you luck, Baby. I am sure you can get through this well. Don't get frustrated with the changes and be strong. I love you (though Gunwoo seems to steal people's attention, I always see you and seek after you with some stolen peeps to Gunwoo sometimes and also Minbaeng orabonim, LOL), you know that ^^

Love,
/hyeBINnie

No comments: